조합소식

공지사항

중소기업중앙회, 베트남 하노이 '제10회 백두포럼' 이사장 참석

금속조합관리자

view : 285

1250690_20191208134302_052_0001.jpg

1912081607123040.jpg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지난 6일 하노이 롯데호텔에서 베트남의 대표 경제단체인 베트남 상공회의소(VCCI, 회장 부 띠엔 록)와 공동으로 '제10회 백두포럼'을 우리조합 이사장이 참석을 하였다.

이번 백두포럼에는 김기문 회장을 비롯해 김학용 한․베의원친선협회장, 베트남 전문가, 교수 및 베트남 진출 의지가 높은 업종별 협동조합 대표 등 60명이 참가했고, 베트남에서는 쩐 반 뚜이 베․한의원친선협회장, 황 광 풍 VCCI 부회장 및 베트남 진출 한국 중소기업 및 한국과 경제 협력을 희망하는 베트남 기업인 80명 등 총 140명이 포럼에 참가해 성황리에 진행됐다.

'한국과 베트남, 상생과 번영의 파트너십'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백두포럼에서는 한국과 베트남의 상생 기반 협력 관계 구축을 위한 다양한 제언들이 논의됐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개회사에서 "상생번영과 사람중심, 평화를 중시하는 문재인정부의 신남방정책은 중소기업의 수출과 해외진출을 촉진하는 매우 좋은 정책"이라며, "한국의 중소기업이 베트남의 산업구조 고도화를 이룰 수 있도록 도울 것이며, 오늘 포럼을 시작으로 한국과 베트남 양국의 중소기업의 미래 지향적 협업 사례가 많이 나오기를 희망한다. 중소기업중앙회가 베트남의 상공회의소, 정부 등과의 대화 채널이 되어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제1세션은 1995년 베트남에 진출해 현재 베트남 수출의 25%를 차지하고 있는 삼성전자의 성공사례와 베트남 최대 유통․무역회사인 K&K 글로벌 트레이딩을 일구어낸 고상구 회장의 성공사례로 시작됐다.

이어 베트남의 투자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베트남 기획투자부(Ministry of Planning and Investment)가 베트남의 '새롭게 개선되는 외국인투자정책'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제2세션에서는 한국과 베트남의 미래 지향적 협력 관계 구축을 위한 구체적인 제언들이 이어졌다.

양국 참석자들은 그간의 한국과 베트남의 경제협력이 베트남의 양질의 노동력을 활용한 노동집약적 산업에 중점을 뒀다면 이제는 양국의 상생과 번영에 기반을 둔 지속 가능한 협력 방안이 필요한 시점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관련기사 : http://www.etnews.com/20191208000034

              http://m.newspim.com/news/view/20191208000161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